편집 : 5.22 수 인기 신상인,
> 뉴스 > 국제
     
머서, 2019 세계 삶의 질·생활환경 조사 도시 순위 발표
오스트리아 빈 10년 연속 삶의 질 순위 선두 차지, 최하위인 231위는 이라크 바그바드
2019년 03월 14일 (목) 10:44:57 이선우 jkilbo@jkilbo.com

   
▲ 2019 세계 생활 환경 조사 종합 순위 상/하위 10개 도시
세계적인 컨설팅 그룹 머서(MERCER)가 13일 2019년 세계 주요 도시 주재원 삶의 질·생활환경(Quality of Living) 순위를 발표했다.

올해로 21년째를 맞은 이번 세계 삶의 질·생활환경조사에서 유럽은 불안정한 전세계 경제 상황 속에서도 9개 도시가 생활환경이 좋은 상위 10개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바그다드는 안전과 의료서비스 모두 과거에 비해 상당히 향상되었으나 전체 순위에서는 여전히 하위에 머물러 있고, 카라카스는 정치 및 경제적 불안으로 작년에 비해 순위가 9계단이나 하락했다.

종합 순위에서는 2018년에 이어 빈이 10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됐다. 2위는 취리히, 3위에는 뮌헨, 밴쿠버, 오클랜드가 공동으로 올랐으며, 밴쿠버는 지난 10년 간 꾸준히 북아메리카의 선두를 지키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25위), 남미에서는 몬테비데오(78위), 중동·아프리카에서는 두바이(74위)가 대륙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한국 도시 중 서울은 77위로 작년 79위 대비 2계단 상승한 반면, 부산은 푸에르토리코의 샌후앙에 밀려 작년보다 1계단 하락한 94위에 머물렀다.

서울은 2018년 대통령 탄핵 관련 시위로 정치·사회 환경 부문에서 점수가 떨어져 순위가 잠시 하락했으나, 대통령 선거 이후 정치적 안정이 회복되어 올해 순위는 2계단 상승했다. 이로 인해 서울보다 높은 순위였던 아부다비(78위), 몬테비데오(78위)가 1계단씩 내려갔다.

한편 올해는 해외진출 시 인재와 기업 모두 중요하게 생각하는 도시 안전도 순위도 발표되었다. 각 도시의 내부 안정성과 범죄 수준, 치안, 개인 자유 제한, 다른 국가와의 관계, 출판의 자유 등에 대해 전 세계 도시들을 비교해 본 결과, 룩셈부르크가 도시 안전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 공동 2위로 바젤과 베른, 취리히가 오른 반면,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베네수엘라의 카라카스는 작년보다 무려 48계단이나 떨어져 222위를 기록했고, 방기(230위)와 다마스커스(231위)가 도시 안전성 부문 전세계 최하위에 머물렀다.

서울과 부산은 도시 내부 안전 항목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점수 가중치가 큰 항목인 다른 국가와의 관계 부문에서 북한과의 긴장관계, 일본과의 독도분쟁 등으로 다소 낮은 점수를 받아 전체 231개 도시 중 부산은 99위, 부산에 비해 도시 내 안전 점수가 낮은 서울은 106위를 차지하였다.

머서 황규만 부사장은 “미국 등 주요 선진국들의 긴축통화정책과 금융 변동성, 무역 긴장 속에서 해외 진출 혹은 확장을 계획하는 기업은 다른 때보다 사업장 장소 물색 및 직원 배치 결정시 더욱 신중해야 한다. 이러한 중대한 결정들을 하기 위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와 표준화된 방식으로 평가된 자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도시 안전도 순위는 도시 내부의 안전도도 중요하지만 주변국과의 관계가 국가 안전도에 미치는 영향이 크므로 평가 시 이 부분에 가장 높은 가중치를 두고 있다. 서울과 부산은 앞으로 북미, 남북 및 한일관계 진전도에 따라 순위가 크게 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서는 매년 전 세계 450개 이상의 주요 도시 생활환경 조사를 실시하여 230여개 도시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평가 영역은 △정치 사회 환경 △경제 환경 △사회 문화 환경 △의료·위생 여건 △학교 및 교육 △공공 서비스 및 교통 시스템 △여가 시설 △소비자 상품 △주택 및 자연 환경으로 구성되며 영역별 39개 세부항목을 비교 분석한다. 이번 순위는 2018년 9월에서 11월 조사결과를 근거로 하고 있다.

삶의 질 - 도시 평가

머서는 각 도시들이 삶의 질·생활환경 순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요소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이 직원을 파견하고 새로운 사무소를 설립할 장소를 결정할 때 도시의 삶의 질·생활환경이 의사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각 도시는 시민들의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확인하고 도시 전체의 삶의 질·생활환경을 저하하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한다. 머서는 종합적인 관점을 바탕으로 각 도시가 삶의 질·생활환경 조사에서 평가하는 요소를 개선시킴으로써 전 세계 다국적 기업과 글로벌 인재를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선우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LG전자, 물과 얼음이 더 깨끗한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출시  ㆍ청년 맞춤형 전ㆍ월세 대출을 위한 협약식 개최  ㆍ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년, 한미우호 명소로 자리 잡다  ㆍKT, 융합보안실증센터로 5G시대 IoT 보안 강화  ㆍ델핀, KOBA 2019에서 ‘루악오디오’와 ‘누라’ 신제품 선보여  ㆍ영세 관광사업자 대상 300억 원 규모 신용보증 지원 통한 융자 실시  ㆍ제8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개최  ㆍ'19년 6월~8월 전국 아파트 112,359세대 입주 예정  ㆍ내가 사는 아파트 피난시설, 꼭 확인하세요  ㆍ서울시-코레일, 15만㎡ '광운대역세권 개발' 사전협상 본격 착수  ㆍams, 자동차업계에 최초의 고형 상태 라이더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이베오 및 ZF와 협력  ㆍKT넥스알, 차세대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연내 출시  ㆍ바이오헬스 R&D 연 4조원 투자…글로벌 강국 도약한다  ㆍ이후 커뮤니케이션, 국내 최초 기가급 IP 미디어 전송장비 출시  ㆍKOTRA, 식품 산업 트렌드 한 곳에서 한 눈에 ‘SEOUL FOOD 2019’ 개막  ㆍ삼성전자서비스, 제품 보며 상담하는 ‘보이는 원격상담’ 본격 도입  ㆍ티브이로직, ‘KOBA 2019’서 필드 모니터 등 신제품 4종 선보여  ㆍ굿모닝아이텍, 법무보호복지공단과 후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ㆍ“포용적 녹색국가 구현”을 위한「제3차 녹색성장 5개년(’19-’23) 계획」 확정  ㆍLG전자, ‘콘덴서 자동세척’ 건조기 올 연말까지 50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