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7.19 금 인기 신상인,
> 뉴스 > 중앙정치 > 정부부처
     
일.생활 균형! 어떤 기업이 잘할까?
모성 보호 및 일·생활 균형 등에 대한 국가승인 통계 첫 번째 발표
2019년 05월 17일 (금) 17:07:20 박근환 jkilbo@jkilbo.com

고용노동부는 기업들의 모성 보호 및 일·생활 균형 제도 활용 실태 등에 대한 일·가정 양립 실태 조사 결과(2017년 기준)를 발표하였다.
이번 조사는 "남녀 고용 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지난해 이 조사를 국가승인 통계로 전환한 뒤 처음 실시된 것이다.

주요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모성 보호 제도에 대한 인지도는 출산 휴가(86.6%), 배우자 출산 휴가(72.4%), 육아 휴직(57.1%) 등의 순으로 높았고, 한 해 동안 출산 휴가는 9.6%, 육아 휴직은 3.9%의 사업체에서 활용됐다.

기업 규모별 출산 휴가에 대한 인지도 및 활용도는 30인 이상 사업장이 각각 97.7%, 25.3%인 반면, 30인 미만 사업장은 85.3%, 7.7%로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모성 보호 제도(출산 휴가, 육아 휴직)에 대한 인지도 및 활용도에서 울산, 충북, 전북 지역의 사업체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업종별로는 여성 노동자 비율이 높은 보건업 및 사회 복지 서비스업과 여성 노동자 중 30∼40대 비율이 높은 금융 및 보험업, 전기.가스.증기.수도 사업,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 서비스업 등에서 모성 보호 제도의 인지도 및 활용도가 높았다.

한편 전체 조사 대상 사업체 중에서 24.4%가 시차 출퇴근제, 선택 근무제 등 유연 근로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고, 도입 사유는 노동자의 일.가정 양립 지원(40.8%)이나 생산성 등 업무 효율 제고(36.8%) 등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농림어업 등을 제외한 전국의 5인 이상 사업체(747,749개)를 모집단으로 5천 개의 표본 사업체를 뽑아 시행(인사담당자)하였고, 신뢰 수준은 95%에 표본 오차 ±1.375%p이다.

박근환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환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칸젠, 중국정부와 히알루론산 원료 및 관련 제품 생산공장 설립 양해각서 체결  ㆍ전세계 소비자 8%만이 기존 브랜드 선호, 42%는 새로운 브랜드 시도 즐겨  ㆍ한-키르기스 비즈니스 파트너십 437만 달러 수출성과 이뤄  ㆍ2019년 1534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결과 발표  ㆍ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차 주행성능 높여주는 ASC 변속 기술 세계 최초 개발  ㆍ제주도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 이제 제주도에서 신속 처리한다  ㆍ7월, 물순환의 모든 것이 서울광장에서 펼쳐진다  ㆍ2019 모바일 스타 페스티벌, 지원 업체 모집 시작  ㆍ인천공항, ‘TIMELESS Summer Concert’ 개최  ㆍ삼성전자,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내 체험관에서 진행하는 ‘부채에 한글 이름 적어주는 캘리그라피’ 인기  ㆍ기아자동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출시  ㆍ삼성전자, 세계 최초 ‘12Gb LPDDR5’ 양산  ㆍ퍼시스 목훈재단,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 진료대기의자 기부  ㆍ워크앤런, 대관령에서 3일간 걷는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 열어  ㆍ두카티 코리아, 120개월 무이자 할부부터 휴가비까지 ‘역대급 썸머 프로모션’ 진행  ㆍ지넷시스템, 자사 블랙박스 이용 고객 대상 보상판매 실시  ㆍ상반기 주택 매매거래량은 31.4만 건, 전월세 거래량은 99.3만 건  ㆍ도로 작업구간 실시간 알리는“뚝딱 앱”…도로안전 높인다  ㆍ한강을 미래 성장동력의 공유하천으로 장래비전 모색  ㆍ산업통상자원부, 상반기 태양광·풍력 보급 2018년 대비 52%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