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1.14 목 인기 신상인,
> 뉴스 > 생활플러스 > 생활경제·유통뉴스
     
신한카드, 안면인식결제 ‘신한 FACE PAY’ 선보여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국내서 시도되지 않은 생체 인식 결제 서비스
2019년 05월 24일 (금) 20:41:03 한재근 jkilbo@jkilbo.com

신한카드가 안면 정보로 결제하는 ‘신한 FACE PAY(이하 페이스페이)’를 선보였다. 국내에 시도되지 않은 미래형 생체 인식 결제 서비스를 소개한 것이다.

신한카드는 카드 실물과 모바일 기기 필요 없이 얼굴만으로 결제하는 ‘신한 페이스페이’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행사에서 23일 공개했다.

신한 페이스페이는 LG CNS와 기술협력을 통해 3D/적외선 카메라로 추출한 디지털 얼굴 정보와 결제정보를 매칭해 매장에서 안면인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 신한카드 부스에 방문한 관람객이 페이스페이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디지털 얼굴 정보는 LG CNS 바이오 솔루션을 통해 진위 여부를 판별하게 된다.

신한카드는 페이스페이를 통해 유통점포에서 고객 편의성 증대는 물론 유통점의 인력관리 효율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카드는 1월 편의점 CU를 운영 중인 BGF리테일과 ‘미래 결제 기술 협력 MOU’를 체결해 미래형 스마트 점포에 대한 공동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코리아 핀테크 위크’ 행사에서는 가상 편의점 매장에서 안면인식 등록 후 결제를 진행하는 체험형 부스를 선보여 방문객들에게 ‘한국형 아마존고’라는 호평을 받았다.

신한카드는 6월 중으로 사내 카페 등에 안면인식 결제 기기를 설치해 시범 운영한 후 내년부터 CU 일부 매장 및 대학교 식당 등 학내 시설에 상용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페이스페이는 금융과 ICT, 유통 기업과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향후 안면인식 결제를 비롯한 미래형 결제 모델에 대한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며 “정부의 핀테크 지원 정책에 발맞춰 다양한 핀테크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초연결 경영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근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근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농식품부, 2019년도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ㆍ다가오는 겨울, 가스보일러 사고에 주의하세요!  ㆍ신한금융, 제2회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채용박람회 2019 개최… 콴텍 등 우수 스타트업 기업 참가  ㆍ한전, 3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2392억원 기록  ㆍ미래를 여는 육운산업,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ㆍ삼성전자, 왓챠와 HDR10+ 협력 나서  ㆍ“페스티벌에서 1인당 14g 쓰레기 배출”… 환경재단·롯데홈쇼핑, 지속가능한 페스티벌 ‘에코페스트 인 서울’ 성료  ㆍ아이코모스, 무선 고속 충전기 라인업 3종 출시  ㆍ한국씨티은행, ‘씨티 메가마일 카드’ 재출시  ㆍCyberLink, 실시간 메이크업 기능을 탑재한 신버전 유캠 9 출시  ㆍ통인익스프레스-심버스 맞손… 홈앤무브 O2O서비스, 블록체인의 날개를 달다  ㆍ2020년 소비 트렌드는 ‘클라우드 소비’…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5가지  ㆍ직장인 희망 은퇴 나이는 62.8세, 현실적으로는 68세까지 일해야  ㆍ19년 3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 전년 동기 대비 13.2% 감소  ㆍ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동산 새 주인 찾는다  ㆍ관광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다  ㆍ불법촬영물 유포 차단 위해 공공 DNA DB 구축한다  ㆍ서울시, 걷기 편한 도시 만든다…'대각선횡단보도' 2배로 확대  ㆍ법률 근거 없는 자치법규 230여 건. 지자체에 정비 권고  ㆍ2차 규제특구도 본격 출범, 규제혁신 가속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