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27 목 인기 신상인,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 조사
대한상의, 對日 거래기업 500개사 조사 ... “거래관계에 있어 신뢰 약화”(67%), “변화 없음”(33%)
2019년 09월 06일 (금) 23:58:25 정신우 jkilbo@jkilbo.com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기업과 거래관계를 맺어왔던 국내기업들은 새로운 환경변화에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절반이상의 기업들이 기존에 지속해왔던 거래관계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일본기업과 거래관계에 있는 국내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를 조사한 결과, 기업 66.6%가 “일본기업과의 거래관계에서 신뢰가 약화됐다“고 답했다. <‘영향 없음’ 33.4%>

대한상의는 “일본기업은 우수한 품질과 적시생산시스템(Just In Time)으로 신뢰가 높았다”며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이후 안정적 사업파트너라는 국내기업들의 인식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일간 경제협력 방향’을 묻는 질문에는 “일본 의존도를 낮추고 협력 축소할 것”이라는 응답(56.0%)이 “일시적 관계 악화돼도 협력 지속할 것”이라는 응답(44.0%)을 다소 앞섰다.

또한 상당수 기업은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보고 있었다. 일본 수출규제가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응답기업의 55%가 ‘산업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답했다. ‘산업경쟁력이 약화될 것’이란 응답은 30.6%였다. <‘영향 없을 것’ 14.4%>

국내기업 55% “日 수출규제 장기화될 경우 피해 예상” ... 관광, 반도체, 화학 업종 順 피해 클 것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수출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응답기업의 55.0%가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 <‘피해가 매우 큼’ 10.6%, ‘피해가 약간 있음’ 44.4%>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 45.0%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관광(87.8%), 반도체(85.4%) 등의 산업에서 ‘피해가 있을 것’이란 응답이 높게 나왔다. 반면, 조선(18.6%), 전지(38.7%) 등의 산업은 상대적으로 피해를 예상하는 응답이 낮았다.

부문별로는 직접적 피해보다 간접적 피해에 대한 우려가 상대적으로 컸다. 직접적 피해 부문인 對日수출이나 對日수입에서 ‘크게 영향받을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15.8%, 28.8%로 조사됐다. 반면 간접적 부문인 관광산업, 기술교류에서는 같은 응답이 48.4%, 34.8%로 높게 나타났다.

수출규제에 속절없는 中企 ... “대책을 마련했거나 준비 중” 26%뿐, 대기업 73% 응답과 대비

한편, 기업규모에 따라 수출규제 대응책 준비에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의 경우 4곳 중 3곳(73.0%)이 이미 대책을 마련했거나 준비중이라고 답했다 . <‘대응계획 없다’ 27.0%> 이에 비해 중소기업은 4곳 중 1곳(26.0%)만이 대책을 마련했거나 중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응계획 없다’ 74.0%>

구체적 대응방안으로 ‘신규 거래처 확보’(46.7%), ‘기존 거래처와 협력 강화’(20.3%), ‘재고 확보’(8.6%), ‘일본外 지역 개발’(6.6%), ‘독자기술 개발’(6.1%) 등을 꼽았다. <‘M&A 등 기타’ 11.7%>

정부 지원과제 : ‘R&D 강화’(38%), ‘대‧중소 협력체계 구축’(32%), ‘규제 혁신’(19%) 順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지난 5일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기업들은 이를 위한 정부 지원과제로 ‘R&D 세액공제 확대’(37.8%), ‘대-중소기업 협력체계 구축’(32.0%), ‘규제 혁신’(19.4%), ‘M&A 등 해외기술 구입 지원’(10.8%) 순으로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규제 개선과제로는 ‘화학물질 등록・관리 등 환경규제’(26.0%), ‘근로시간 등 노동규제’(25.2%), ‘일감몰아주기 등 내부거래규제’(24.8%)등을 꼽았다. <‘공장 신증설 입지규제’ 16.2%, ‘공무원 소극행정’ 등 기타 7.8%>

박재근 대한상의 산업조사본부장은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보는 시각도 있다”며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R&D, 기업간 협업, 규제, 노동, 환경 등 산업 전반의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신우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납세자보호관, 지방세 고충민원 해결사로 정착!  ㆍ코로나19 예방 위해 유연근무제 지원절차 간소화한다.  ㆍ서울시-롯데칠성음료(주), 18개 버스정류장 꽃․나무 가득 '녹색쉼터' 변신  ㆍ서울시, 녹색중소기업 지원으로‘서울형 녹색산업’키운다  ㆍ‘20.1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43,268호  ㆍ삼성전자, 최고 수준의 모바일기기용 통합 보안 솔루션 선봬  ㆍ「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삶의 터전이 바뀝니다! - 경제 활력을 이끄는 국토교통  ㆍ코로나19에도 안정적 전력공급 위해  ㆍ신한금융투자, 리자드 스텝다운형 ELS 18785호 모집  ㆍLG전자, 독일 자동차 제조 그룹 다임러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  ㆍ주례 없는 결혼식이 대세 하객도 좋아해  ㆍLG생활건강, 업무 로봇 ‘알 파트장’ 채용…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박차  ㆍ동원산업,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 발표  ㆍ국산SUV 중고차 잔존가치 발표… 1위 ‘팰리세이드’  ㆍ현대자동차, ‘N 스페셜 에디션 자전거’ 공개  ㆍ레드엔젤 2020대한민국응원페스티벌, 사색의향기 170만명 회원과 함께한다  ㆍ디에스랩글로벌, 코로나19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 개발툴 무상 지원  ㆍUSB-IF, 삼성 갤럭시 S20 시리즈 대해 USB 고속 충전 인증  ㆍ서울주택도시공사, 2020년 첫 주택분양 스타트 … 마곡지구 9단지 962세대 모집공고  ㆍ서울시, '교통위반과태료' 고지~납부 모바일로 한번에… 카톡‧문자 서비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