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8.11 화 인기 신상인,
> 뉴스 > 사회
     
설 명절 교통사고와 주택화재에 주의하세요!
귀경‧귀성길 안전운전과 음식 조리 중 자리비우지 않기
2020년 01월 16일 (목) 23:23:06 김진호 jkilbo@jkilbo.com

 행정안전부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최근 5년(’14~’18년, 합계) 동안 설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2,149건이며, 21,122명(사망 260명, 부상 20,862명)이 죽거나 다쳤다.
* ‘14.1.29.~2.3.(5일), ’15.2.17.∼2.22.(6일), ‘16.2.5.∼2.10.(6일), ’17.1.26.~1.30.(5일), ’18.2.14.∼2.18.(5일)

특히, 연휴 시작 전날의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698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608건)보다 15% 가량 더 많이 발생하였다.

사고원인은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이 6,893건(57%)으로 가장 많고, 신호위반 1,458건(12%), 안전거리 미확보 1,055건(9%) 순이다.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를 살펴보면 연휴 전날 오후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18시 전후로 가장 많이(사고 456건, 인명피해 668명, 인명피해율 1.5) 발생하였다.

인명피해율(사고건수/인명피해)은 설날 당일 14시 무렵에 가장 높게(594명/217건, 2.7)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이 시간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연휴기간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는 총 1,516건, 인명피해는 3,117명(사망 40명, 부상 3,077명) 발생하였다.

연휴기간에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 인명피해율은 2.06으로 연간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 인명피해율(1.76)에 비해 높은 편이다.

한편, 명절에는 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높다.

최근 5년(’15~’19년) 동안 설 명절*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663건으로 인명피해는 53명(사망13명, 부상40명) 발생하였고, 단독주택(424건, 64%)에서 가장 많았다.
* ’15.2.18.∼20.(3일), ‘16.2.7.∼9.(3일), ’17.1.27.~29.(3일), ‘18.2.15~17(3일), ’19.2.4.~6.(3일)

화재의 원인은 음식물 조리나 화원방치 등 부주의*가 395건(60%), 접촉불량 등 전기적 요인 118건(18%), 과열 등 기계적 요인 56건(8%) 순이다.

특히,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음식물 조리가 110건(28%)으로 가장 높았고, 화원방치 105건(27%) 등이 뒤를 이었다.

화재 발생시간은 점심과 저녁식사 전인 11시와 17시 및 19시 전후로 많이 발생하였다.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운전 중에는 앞차와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한다.

차에 타면 전 좌석에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아이들은 반드시 체형에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를 사용하도록 한다.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거나 지상파 디엠비(DMB) 시청 등은 위험하니 하지 않도록 한다.

특히, 친지들과 만나거나 음복 등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행한다.

아울러, 고향으로 출발하기 2~3일 전에는 엔진이나 제동장치, 타이어 마모상태와 공기압 등을 확인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특히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한다.

가스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연소기 가까이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물(종이, 포장비닐 등)은 멀리하고, 환기에 주의한다.

또한, 주방용 전기제품을 사용할 때 다른 전기용품과 문어발처럼 꽂아 쓰면 과열되어 위험하니 단독형 콘센트를 사용한다.

지만석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장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아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더 잘 지켜, 안타까운 사고 없는 평안한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진호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대구오페라하우스, ‘2020 대구오페라축제’ 시민힐링 축제로 뜻깊은 개막  ㆍ현대자동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 론칭  ㆍ무형유산으로 하나 되는 축제의 장 ‘케이-무형유산’  ㆍ집중호우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추가 지원대책 시행  ㆍ고령농업인 농지임대 허용 등 농지 제도개선 시행  ㆍ그린뉴딜 성공 위해 전기차 보급사업에 속도 높여  ㆍ도심 내 유휴 오피스·상가 등도 1인 주거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ㆍ모든 연령 혼인여부 관계없이 생애 첫 주택 구매 시 취득세 감면  ㆍ서울시, 입주자 보증금 100% 보호 '사회주택(전대형) 안심보증' 상품 출시  ㆍ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범정부 협력체계 구축  ㆍSK텔레콤, 16개 대학과 손잡고 5G 시대 필요한 AI 인재 키운다  ㆍ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국제 인증기관 ‘VCA Korea’와 업무 협약 체결  ㆍ코리아리크루트-포인블랙, NCS 교육 영상 개발 및 콘텐츠 제작 대행을 위한 협약 체결  ㆍ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전망 발표  ㆍ삼양옵틱스, 카바스 열화상 카메라 사업부 인수  ㆍ데이코산업연구소, ‘스마트 유통과 리테일 테크 기술 개발 동향과 시장 전망’ 보고서 발간  ㆍ엔젠바이오,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과 유전자 분석 서비스 계약 체결  ㆍ키슬러코리아, 초저용량 포스 센서 9217A1 출시… 미세 힘 정밀 측정 가능해져  ㆍSK그룹, 호우 피해 성금 20억원 등 전방위 지원 나서  ㆍ현대자동차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20억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