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5.28 목 인기 신상인,
> 뉴스 > 중앙정치 > 정부부처
     
병역미필자에 대한 여권발급 제도 확 바뀐다
2020년 03월 27일 (금) 23:45:44 김현준 jkilbo@jkilbo.com

 외교부는 3.26.(목) 정부가 발표한“청년의 삶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18세 이상 37세 이하의 모든 병역미필자에게 5년 유효기간의 복수여권을 발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여권법령 개정을 통해 올 하반기 중에 시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병역미필자가 18-24세인 경우 24세한도, 25-37세인 경우 국외여행허가기간에 따라 1년 내외의 제한된 유효기간을 부여해온 현행 여권제도를 개선하여, 앞으로는 18-37 세 모든 병역미필자에게 일괄적으로 5 년 복수여권을 발급하게 되는 것이다.

현행 제도 하에서는 6개월 미만의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25세 이상의 병역미필자는 1년 유효기간의 단수여권을 발급받게 되는데, 여권 수수료(20,000원) 및 사진 비용을 고려하면, 단수여권을 2회만 신청해도 10년 유효기간의 복수여권 수수료(53,000원)와 맞먹는 비용을 부담하는 셈이 되며, 프랑스 등 일부 국가는 단수여권을 불인정하거나 입국심사를 까다롭게 진행하는 경우가 있었다.

한편, 기존 병역 미필자에 대한 병무청 국외여행허가제도 및 여권 신청 시 국외여행허가 여부 확인 절차는 유지되며, 이와 함께 국외여행허가를 받지 아니하거나 허가기간을 도과한 채 국외체류 중인 자에 대해서는 여권 행정제재를 위한 근거를 신설할 예정이므로, 여권 유효기간 연장이 곧 병역미필자의 미귀국 사례 증가 요인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병역미필자에 대한 여권발급 제도 개선안은 제한된 유효기간의 여권을 발급받던 모든 병역미필자(수혜대상 56만명(20~24세: 43만명, 25~37세: 13만 명))에 대해 5년 복수여권을 발급함으로써 해외 출입국 편익을 증진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는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청년 권익을 보호하는 적극행정 차원에서 이번 개선안을 마련하였는바, 앞으로도 국민 중심의 여권행정서비스 개선과 확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김현준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현대자동차, H강동 수소충전소 개소  ㆍ여름의 초입, 6월은 호우·폭염·물놀이·자전거 사고 주의!  ㆍ코로나19 피해 스포츠산업에 약 400억 원 추가 지원  ㆍ긴급재난지원금, 다음달 4일부터 이사한 지역으로 사용지역 변경 신청 가능  ㆍ6월말까지 등록임대사업자 대상 임대차계약 자진신고 기간 운영  ㆍ고덕강일‧위례지구에 국민임대 총 2,519세대 공급…7년만의 최대 물량  ㆍ2020년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사 지정  ㆍ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조치 시행 (5.29.~6.14.)  ㆍ도화엔지니어링, 젠큐릭스의 코로나19 진단키트 페루에 지원  ㆍ현대오토에버, 딜로이트 안진과 디지털 재난안전관리 공동사업 MOU 체결  ㆍ대한전선, 초고압 케이블 해외 프로젝트 수주 순항  ㆍ신한카드,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한 1000억원 ESG채권 발행  ㆍ삼성전자, e스포츠 전문기업 ‘T1’과 게이밍 파트너십 체결  ㆍ다보코퍼레이션, 2020년 고용노동 강소기업에 선정  ㆍ옴니씨앤에스, 옴니핏 브레인 트레이닝 출시  ㆍ바큐텍, 코로나 진단 키트 수출 지원 위해 한국 제약 기업들과 협력 강화  ㆍ에이치투케이, 한글 교육 앱 ‘소중한글’ 전면 개편… 업계 최초 AI 도입  ㆍ서울시, 과태료 체납차량 꼼짝마…시영주차장 입차하면 자동단속  ㆍ“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열심히 일한 당신이 대한민국의 희망입니다.  ㆍLG전자, 65형 나노셀 8K 2종 국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