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7.8 수 인기 신상인,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IRS글로벌, ‘미래 모빌리티의 혁명, 플라잉카·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동향과 상용화 전망’ 보고서 발간
2020년 06월 30일 (화) 21:59:50 전기명 jkilbo@jkilbo.com
‘미래 모빌리티의 혁명, 플라잉카·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동향과 상용화 전망’ 보고서 표지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IRS글로벌은 ‘미래 모빌리티의 혁명, 플라잉카·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동향과 상용화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미국 할리우드 SF 영화에서 등장하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도시에 인구가 유입되고 있는 것은 일반화된 현상이며 이로 인한 교통체증이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이를 해결하고자 이미 1970년대 말부터 도심 내 수요대응형(On-Demand) 항공교통을 주도한 헬기를 도입했으며 최근에는 친환경차나 차량공유 서비스를 확산시켜 나가고 있으나 미래의 지속가능한 대중 교통수단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견해가 높다.

이에 세계 주요국들은 2차원적인 교통체계를 정비하여 3차원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망 구축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며 글로벌 주요 기업들도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플라잉카(Flying Car)‘ 활용을 하나의 중요한 대안으로 판단하고 있다.

Volocopter는 최근 몇 년 사이에 주목을 받게 된 Urban Air Mobility의 스타트업 기업 중 하나이다. 마찬가지로 독일에 거점을 둔 Lilium Aviation은 비슷한 콘셉트로 1억달러 이상의 투자를 조달받았다. 2019년 5월에 Lilium Aviation은 독일에서 첫 비행을 마친 후 5인승 비행 택시의 새로운 프로토타입을 발표했다. 또한 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사인 Boeing도 2017년 로봇 항공기 개발사인 ‘오로라 플라이트 사이언스’를 인수하면서 자율비행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2019년 1월 22일 버니지아주(州) 머내서스에서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자율 비행 자동차의 이착륙 시험을 마쳤다. 경쟁사인 Airbus도 여러 명을 태울 수 있는 헬리콥터 스타일의 자율비행 수단을 개발하는 ‘바하나(Vahana)’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또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Uber는 2023년까지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는 플랫폼 기반의 통합 교통 서비스를 완성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한 아우디(Audi), 도요타(Toyota), 애스턴 마틴(Aston Martin) 등의 완성차 업체들도 플라잉카 개발에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도 ‘도심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이끌 ‘UAM(Urban Air Mobility) 사업부’를 신설하고 나섰다.

하지만 플라잉카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우선, 비행체이다 보니 차량보다 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이 요구되며 소음 문제도 중요하다. 드론 소음을 줄이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능동형 소음 감쇄) 기술을 연구하고 있지만 아직 완전하지 못하다. 해킹으로 연결될 수 있는 보안 문제도 해결되지 않으면 상용화가 불가능하다. 더불어 보다 더 긴 항속거리를 위한 배터리, 인프라, 사회적 수용성까지 다양한 과제들을 안고 있다.

한편 자율주행차는 아직 관련 산업이 성장 초기 단계이고 기관별 예측 방법론과 측정기준이 상이하여 기관별로 예측치에 편차가 크지만, 향후 2025년을 기준으로 시장이 크게 성장하며 2040년경 거의 정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시발점을 다소 늦춰 잡는 것은 생명에 치명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자동차라는 제품의 특성 때문이다. 자동차 제조업체들 역시 이런 점을 잘 알기 때문에 전통적으로 차량을 시장에 출시하기 전에 매우 철저하고 신중하게 차량을 다방면으로 테스트와 시범 운행을 실시하고 있다.

자율주행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차가 본격적으로 보급되는 초기에는 주요 고객·이용자는 가격 및 자율주행을 둘러싼 환경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일반 운전자가 아니라 상용 자동차가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차량을 많이 필요로 하며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택시는 자율주행 개발 기업 및 자동차 회사들이 크게 주목하는 분야이며 자율주행 개발에 앞서 나가고 있는 미국의 Waymo는 이미 2018년 말에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개발하였다. 그 밖에도 라이드셰어 기업인 미국의 Uber나 그와 협업하는 도요타, 미국의 GM, 미국의 Tesla, 중국의 바이두 등 대형 기업들이 자율주행 택시(라이드셰어)를 개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국회 본회의에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자율주행차법) 제정안이 이미 2019년 4월 5일에 통과됐으며 국토부는 2020년 170억 원 규모로 운용을 시작하는 국토교통 혁신펀드를 확대하고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1조 1천억 원 규모의 범부처 연구개발도 2021년부터 스타트할 계획이다. 또한 2022년까지 정밀도로지도를 국도까지 구축 완료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도 조기 착수할 방침이다.

하지만 실제 자율주행차의 도로 투입 시기에 대한 전망은 다소 조심스럽다. 자동차 사고의 책임과 보상을 둘러싸고 복잡한 이해관계가 걸려 있기 때문에 실제 고속도로에서 완전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는 모습을 보려면 앞으로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IRS글로벌은 플라잉카(Flying Car)와 자율주행차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는 기관·업체의 실무담당자들에게 연구 개발, 사업 전략 수립의 기초 자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본서를 기획하였으며 모쪼록 하시는 업무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전기명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기명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코로나19 극복 예술계 생태계 정상화 위해 하반기 지원 확대  ㆍ경찰청·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6회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ㆍ한국산업인력공단, 이노비즈협회와 손잡고 기술혁신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 힘쓴다  ㆍ건축공사 안전 강화된다…건축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ㆍ돈의문박물관마을 건축물에 1천㎡ 수직정원… 10일 개방  ㆍ소비촉진과 투자활성화를 위한 지방재정 적극 집행  ㆍ미래에셋생명,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 출시  ㆍ한국씨티은행, 쉽고 안전한 언택트 금융생활 위한 AI 챗봇 선보여  ㆍ삼성전자, 2020년 2분기 잠정실적 발표  ㆍ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 Edition 1’ 한정 판매… 비교의 대상이 없는 트럭의 명작  ㆍ한화생명, 스마트폰 활용한 ‘언더라이팅 보완 프로세스’ 개발  ㆍ한전, 전기차에 충전 플러그 꽂기만 하면 충전되는 Plug&Charge 기술 개발  ㆍ기아자동차, 2030세대 위한 구매 프로그램 ‘스타트 플랜’ 출시  ㆍ군인공제회 C&C-한국인공지능협회, AI 제품 및 서비스 품질 향상 및 국내 AI 산업 발전 위해 맞손  ㆍ오늘은, ‘보호종료 20대’의 ‘삶의 만족과 행복가치관 연구보고서’ 발표  ㆍ플래티어, IPO 주관사로 KB증권 선정… 코스닥 상장 준비 본격 시동  ㆍ국립수목원 “아시아산림협력기구에 전산장비 및 마스크 기증”  ㆍ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본격 추진  ㆍ여의샛강생태공원에‘두꺼비’출현 … 생태계 건강 청신호  ㆍ무허가 노점‘거리가게’로 살린다…허가제 운영으로‘상생·공존’가치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