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8.4 화 인기 신상인,
> 뉴스 > 지방정치 > 지방행정
     
'서울형 기초보장' 만75세 이상 어르신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수령문턱 낮춘다
소득‧재산 기준만 해당되면 자녀‧손자녀와 살더라도 지원… 6,900명 추가 수혜
2020년 07월 28일 (화) 23:31:25 신범규 jkilbo@jkilbo.com

 서울시가 정부의 기초생활수급 자격에서 탈락한 복지 사각지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생계비 등을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 수령 문턱을 대폭 낮춘다.

서울형 기초보장제도는 생활은 어려우나 부양의무자 등 법정 기준이 맞지 않아 정부의 기초보장제도 지원대상이 되지 못한 비수급 빈곤층에게 서울시가 생계 및 해산‧장제급여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13년부터 8년째 시행 중이다.

서울시는 ‘서울형 기초보장’의 만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을 8월부터 폐지한다고 밝혔다. 소득과 재산 기준만 충족되면 자녀나 손자녀와 함께 살고 있더라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약 6,900명의 어르신이 추가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형 기초보장 대상자 선정기준 비교표를 보면,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전에는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부양의무자 소득과 재산 등 3개의 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했지만, 폐지 후에는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 등 2개의 기준만 충족하면 지원받게 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올해 만75세 이상 어르신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만70세 이상, '22년에는 만65세 이상 모든 어르신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생계를 위협받는 빈곤 사각지대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가족 등 사적 부양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에 대한 공공의 사회안전망의 폭을 확대하는 것이다.

서울시 기초수급자는 올해 1월 31만8,573명에서 5월 33만7,562명으로 1만8,989명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차상위계층도 16만5,256명에서 16만8,306명으로 3,050명 증가했다.

정부가 오는 '22년 기초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시가 이보다 2년 앞서 기준 폐지에 나서 코로나19로 급격히 어려워진 취약계층을 적기에 지원하고, 새로운 표준을 선도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부양의무자 기준 때문에 ‘서울형 기초보장’ 혜택을 받지 못했던 만75세 이상 어르신은 오는 8월3일(월)부터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연중 상시 신청접수)

신청시 필요한 서류는 사회보장급여 신청서, 금융정보 등 제공동의서 등이며, 동주민센터 접수 후 구청으로 송부되어 소득과 재산 등 공적자료 조회 후 지원여부 결과가 신청인에게 서면으로 안내된다.

소득(기준중위소득 43% 이하)과 재산(1억3,500만 원 이하)기준만 해당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생계급여 등 현금으로 지급되며, 1인 가구 최대 월 26만4천 원, 4인 가구 최대 월 71만3천 원을 매월 지원받는다.(가구원수별‧소득별 차등지원)

시는 보다 많은 서울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만 75세 이상 기초연금 대상자에게는 개별적으로 안내하고,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 복지관, 자치구 소식지 등 지역사회 내 다양한 창구를 활용해 대상자를 발굴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가 시행된 '13년 7월부터 작년까지 총 1만7,285가구의 2만4,559명에게 생계급여 등으로 총 786억 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12,400명에 총 197억 원을 지원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빈곤 사각지대 발생의 주 원인으로 꼽혔던 부양의무자 기준을 올해부터 서울시가 단계적인 폐지를 추진해 서울형 기초보장의 수령 문턱을 대폭 낮추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증가하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의 사회안전망을 대폭 확대하는 취지이기도 하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도 서울시는 여전히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 삶을 최우선으로 삼아 다양한 현장형 복지모델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범규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범규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산·학·연 연구자들, 아라온호 타고 극지연구 지평 넓힌다  ㆍ'2020 특별 여행주간’ 관광 수요, 6월 대비 증가  ㆍ건설근로자 하나로 전자카드, 전국 우체국과 하나은행에서 발급받으세요!  ㆍ온천법 개정으로 무분별한 개발 막고 효율적으로 개선한다  ㆍ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ㆍGS25, 넥센과 손잡고 업계 1위 ‘타이어 렌탈 서비스’ 상품 판매 개시  ㆍ본투글로벌센터-태국 통신사 AIS, 혁신기술 기업 ‘기술 검증’ 지원… 동남아 진출 돕는다  ㆍ미국 상원, 행정부에 식품 및 와인에 사용되는 일반 명칭 보호 촉구하는 서한 보내  ㆍ기아자동차, 2020년 7월 21만9901대 판매  ㆍ현대자동차, 7월 31만3097대 판매  ㆍ쌍용자동차, 7월 내수·수출 포함 총 7489대 판매  ㆍ태릉골프장·용산캠프·50층 재건축…수도권 26만가구 공급  ㆍSK텔레콤, 업계 최초 ‘AI영상인식’ 기술 적용 비대면 휴대폰 보험 가입 프로세스 도입  ㆍ한국씨티은행, ‘씨티 더드림 적금’ 출시  ㆍ신한카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로 선정  ㆍ서울문화재단, 신세계L&B와 공예작가 지원 위한 ‘테이블웨어 문화상품’ 공모 실시  ㆍGS리테일, 업계 최초로 친환경 착한 배달 플랫폼 사업 ‘우딜’ 론칭  ㆍ마세라티, 노빌레 에디션 출시기념 삼성전자 셰프컬렉션과 공동 이벤트 진행  ㆍ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 출시  ㆍ더플랜지, 초등 영어회화 앱 ‘오딩가 잉글리시’ 힌디어 버전 구글 스토어에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