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4.30 화 인기 신상인,
> 뉴스 > 경제 > 기업
     
한전, 공기업 최초 재난안전통신망 확충으로 빈틈없는 재난안전관리체계 통합 구축
2024년 04월 12일 (금) 21:49:16 하정오 jkilbo@jkilbo.com

한국전력공사는 전국적으로 방대한 전력설비를 운영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상기후로 인한 불시 재난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공기업 최초로 재난안전통신망(PS-LTE)[1]을 한전 맞춤형으로 도입 및 확충해 재난안전관리체계를 통합 구축하고, 3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PS-LTE 사용 목적에 따라 재난관리용, 현장안전관리용으로 구분해 장비 확보기준, 통합 운영절차, 매뉴얼을 자체 신설했으며, 당초 보유 중이던 291대 단말기를 987대로 확충해 전국 단위의 실시간 재난안전 대응체계 기반을 마련했다.

기존 통신망의 한계였던 수직적인 보고체계를 PS-LTE를 활용해 수평적인 보고체계로 전환해 재난·재해 현장에서 본사까지 신속한 상황전파 및 대응이 가능하도록 됐다.

이러한 재난안전 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어떠한 재난상황에도 국민의 불안과 불편을 조기에 해소할 수 있도록 체계 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것이다.

또한 전국의 방대한 전력설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안전관리 사각지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단말기 733대를 추가로 확충 중에 있다.

앞으로도 재난 발생 시 유연한 대처를 위해 행안부, 지자체를 비롯한 유관기관과 PS-LTE를 활용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평시에도 전력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다.

한전은 이러한 시스템을 기반으로 국민에게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고, 전력설비에 의한 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하는 회사의 목표를 달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 재난안전통신망(Public Safety, PS-LTE)은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재난현장 지휘강화 및 재난안전 관련기관 간 원활한 상호통신을 위해 행안부에서 구축한 700MHz 대역의 무선망으로 한전도 참여기관으로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하정오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정오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박상우 장관,“리츠(REITs) 산업 활성화에 아낌없이 지원”  ㆍ5월의 수산물, 어촌여행지, 해양생물, 등대, 무인도서 선정  ㆍ복잡한 공장 인허가, 디지털 트윈으로 똑똑하고 간편하게 민원 업무 해결  ㆍ고용노동부, 「2024년도 강소기업」 15,290개소 선정  ㆍ민관 전문가 협업, 케이(K)-스마트축산 수출 박차  ㆍ4개 글로벌 혁신특구 신규 지정…해외 실증·인증 등 적극 지원  ㆍ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고위관리회의(SOM) 개최  ㆍ조선 왕들의 능행길을 따라가다, 2024 ‘왕릉천(千)행’  ㆍ차도에서 시민 품으로…대한민국 대표 문화플랫폼 '서울광장 20돌'  ㆍ한국간편결제진흥원-제주관광공사-알리페이코리아, 제주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ㆍ세방, 고용노동부 서울강남지청과 안전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 체결  ㆍ‘HYUNDAI’ 엔진, 유럽 시장에 차세대 친환경 기술력 알려  ㆍ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국내 하이엔드 스토리지 시장 리더십 입증  ㆍ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스팀 ‘TEAM AI’ 체험 공간 선보여  ㆍ대한LPG협회-한국통합물류협회, LPG 화물차 보급 협약 체결  ㆍ일본 전력·소부장 공급망 진입, KOTRA가 지원한다  ㆍ현대차 마이티 오토매틱, 출시 4년 만에 1만 대 판매 돌파  ㆍ넷앱, 2024년 클라우드 복잡성 보고서 발표… 전 세계에 전개될 AI 혁신이냐 죽음이냐의 시대 전망  ㆍLG화학, 유바이오로직스와 ‘백신 국산화’ 맞손  ㆍSK C&C, AI와 RPA 결합한 ‘금융 AI 인턴’ 서비스 통해 하이퍼오토메이션 본격화 선언